태그 : 여린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여린 숙소 이야기: 환골탈태란 바로 이런 것이다

우리가 살았던 곳의 기막힌 정황에 대해서 이전 포스팅에 줄줄 나열했지만 중요한 건, 이 조건들로 인해 우리가 크게 힘들지는 않았다는 것이다. 물론 일이 피곤할 때 전기가 나가면 스트레스였고 더워 죽겠는데 샤워를 못하면 몸의 열기로 기절할 것 같았지만, 여린 생활에서 부딪히는 대부분의 상황에 대해 그러했듯 우리는 생각보다 즐겁게, 잘 이겨냈다. 한국에서라...

여린 숙소 이야기: 우리 이런 곳에 살았어요 (Feat. 튀 아줌마)

돌아가기 전에 치료사 동생과 얼마나 치밀한 준비과정을 거쳤는지는 이미 얘기했고, 가서 만날 사람과 만나면 안될 사람을 정리하면서 깔깔대며 뺀 사람이 바로 튀 아줌마였다. 튀 아줌마는 우리 숙소의 주인이었는데 말하기 시작하면 참 얘깃거리가 끝이 없다.아줌마는 남편이 없다. 아니 있다가 없는지 있는데 없는지 없지만 있는지는 알 길이 없고.. 어쨌든 꽤나 괜...

요며칠 사이의 근황

1. 요새 집 밖을 나갈 때마다 평균 다섯 번은 멈춰서는 것 같다. 시장 아줌마들, 쎄옴 아저씨들, 돌아다니는 아는 사람들, 내 존재를 알고 궁금해했던 모르는 사람들. 눈만 마주치면 붙잡는데 재밌는 건 하는 얘기가 기본적으로 똑같다. 설인데 고향에 안 갔냐(사실 이것 때문에 다들 날 보자마자 놀란다), 한국은 언제 돌...

부모교육 이야기 둘: 조금은 진심이 전해졌을까

(이전 글에서 계속)기대하지도 않았던 부모들의 변화는 생각보다 일찍 느껴졌다. 물론 눈이 먼 허공을 응시하거나(대표적으로 판티레 엄마) 대체 지금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말씀이시냐는 표정으로 앉아 있는(대표적으로 닷 엄마) 부모들이 여전히 있었지만 전반적인 분위기는 달라졌다. 무엇보다 표정이 편해졌다. 초반엔 분명 긴장돼 보이고 ‘불편’해 보였던 얼굴...

부모교육 이야기 하나: 우리가 만들어 온 것은

여린현 장애아동 재활센터에 등록된 아이들의 증상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일시적인 외과 치료가 아닌 지속적인 재활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이다. 재활치료라는 게 워낙 눈에 보이는 빠른 효과가 없는 분야인데다 한국에서처럼 체계적인 치료가 되질 않다 보니, 부모들이나 아이들이나 센터에서 일하는 분들이나(두 명 뿐이지만) 그냥 어디 외국단체에서 오면 선물이나 나눠주고 ...

설이 다가온다

1. 최근 동네 분위기를 말하자면.. 뭔가 싱숭생숭 뒤숭숭. 이게 다 설날 때문이다.(이제서야 쓰고 있지만 이 분위기가 된지 한 2주 가까이 되는 것 같다)집앞으로 지나가는 1번 국도(하노이~호치민을 잇는 남북 직진 도로)에 지나가는 차량도 엄청 늘었고,핸드폰 가게 앞에는 매화나무를 파는 한시적 가게가 들어섰다.베트남에서는 설에 매화나무나 감귤...
1